체인크로니클 코믹 부스 후기 이야기


오랜만에 블로그에다 쓰는 게 이거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요즘 모바일 체인 크로니클 하는 중이라 서코 부스 다녀왔습니다.
정령석 60개 + 뽑기에 낚여서 다녀왔어요.

아침부터 날씨가 엄청나게 더웠던데다 사람이 많아서 들어가는 데도 시간이 한참 걸리더라고요. 그래도 입장 시간에 거의 맞춰 왔는데도 번호표 받아보니 200번대...


아침 10시 반~11시 사이정도.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부스를 찍을수가 없더군요.
나중에 뽑기하러 왔을땐 많이 한산해져 있었지만 그땐 저도 지쳐서 다시 찍을 생각을 못했고...

부스 옆면에 있던 웨인. 크게 보니까 더 잘생겼네요.


여튼 후기입니다.


기업부스인데다 이런 이벤트 행사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 사람이 많이 몰릴거라는 걸 알았을텐데 서코 측도 액토즈 측도 솔직히 준비 미비하지 않았나 싶었어요. 왔다갔다 하는 사람들 통행도 불편해보이고 10시 반에는 줄이 몇바퀴나 꼬여서 혼잡했는데 줄을 어디서 서야 하는지에 대한 안내도 제대로 되어있지 않아서  반대편까지 가 봤다가 다시 입구로 나가서 줄 끝을 찾아야 했습니다.

거기다 쿠폰은 선착순이라 일찍 가서 받을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뽑기 추첨은 2시 반 이후. 200번대였던 저는 3시 반 이후였어요. 다섯시간을 알아서 때우라는 말인데 진짜 허허허허허허허... 솔직히 내가 왜 이러고 있냐 싶더라고요. 

날은 덥지 사람은 치이지 차라리 부스를 두 개로 나눠서 밀리언아서하고 체인크로니클을 나눠서 운영해주든가 아니면 줄이라도 따로 세워주든가... 수량 제한이 있는 아이템을 필요하지도 않은 비유저한테까지 무조건 뿌리는것도 솔직히 아깝고요. 필요한 것들을 하나씩 집어가게 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종류별로 다 무조건 손에 쥐어주시던데 저는 밀리언 아서를 접은 상태라 받은 쿠폰은 쓸 데가 없으니 사용하는 다른 사람에게 넘겨줄 참이고 그래요. 보니까 4000mc나 되는 액수던데 이게 대체 뭐하는 짓입니까. 체인 크로니클 쿠폰북도 생판 모르는 분이 지나가다 저더러 쓰시겠냐고 하나 더 주시던데요;

솔직히 여러모로 부족한 거 많았던 이벤트라고 생각합니다.

방명록입니다.




포스팅에 대한 덧글 외 개인적으로 하실 말씀이 있으시다면 여기에 덧글을 달아주세요.
모르는 사람이라도 예의만 지켜주시면 싫어하지 않습니다.


고양이, 홍차, 심리학, 만년필, 판타지, 만화, 기타 일상잡기.



오랜만에 몽이 사진도 한 장.

생각해보니 폰으로라도 포스팅 자주 할 거 그랬네요. 거의 트위터로만 살다보닠ㅋㅋㅋㅋㅋㅋㅋㅋ

몽이 사진 몇  장 투척합니다.

예전 임보자 분께서 혹시라도 소식 궁금해서 들어와보실지도 모르는 일이니까.







왠지 퍼질러 자는 사진 뿐인 건 겨울인데다 최근 미용해갖고 그러합니다. 이불 속에서 꿈틀대는 날이 많아졌어요.

심지어 요샌 지가 이불 들추고 들어간 다음 안에서 움직이면서 이불을 펴요.... 평평한 이불 가운데에 볼록 솟은 형태가 되게. 뭔 재주인지 대체.

그리고 요샌 드디어 식탐을 고쳤습니다. 예전처럼 사람음식을 탐내지도 부엌에서 먹을 걸 훔치지도 않아요. 자기 사료는 더 먹고 싶어서 통 굴리고 선반 쳐다보지만 아침에 사람 일어날 때까지 기다리고 가끔 밥도 남겨놓고 놀다 또 먹으러가고.

진짜 한순간에 고쳐져서 가족 모두 얼떨떨한데 또 기뻐요. 2년 꼬박 들여 드디어 버려진 후유증을 떨친 듯 합니다. 그동안 고생 참 많았는데 ㅋㅋㅋㅋ



그리고 그 2년간  몽이는 3.4키로에서 7키로가 되었습니다ㅠㅜㅜㅜㅜㅜㅠㅠㅜㅜㅜㅜㅜ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ㅜㅜㅜㅠㅠㅠㅠ 

2012 카페쇼 지름목록5

이제 마지막!







전체샷. 샘플은 거의 못 받았어요. 전반적으로 안 준 분위기. 

삼주실업조차도 슈가스틱만...ㅠㅠ







그리고 티타임.

사 온 인퓨저로 실론과 마카롱의 늦은 야식입니다.

지쳤는데 손은 한가득이라 맘은 풍년이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